[속보] 용산청사 새 명칭 안쓴다… 사실상 ‘용산 대통령실’ 결정

‘용산 대통령실’이라는 임시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다. 용산으로 이전한 새 대통령 집무실 명칭을 새로 정하려 했으나 결국 새 이름을 권고하지 못하고 ‘용산 대통령실’로 부르기로 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대통령실은 14일 오후 대통령 집무실 새 이름을 심의·선정하는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 회의에서 집무실 명칭을 논의했으나 대통령 집무실의 새 명칭을 권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온라인 선호도 조사 결과 5개 후보 중 과반 득표가 없고 각각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감안할 때 5개작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앞서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지난 3일 국민의집·국민청사·민음청사·바른누리·이태원로22 등을 5개 최종 후보로 꼽고 국민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