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자들 발끈하게 만든 ‘양아치들’… JTBC 기자 말실수, 뭇매 맞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지층을 뜻하는 ‘양아들’을 ‘양아치들’이라고 잘못 말한 JTBC 기자가 뭇매를 맞고 있다.

조선일보는 이재명 민주당 의원(인천 계양을) 지지자들이 JTBC 정치 전문 뉴스 토크 프로그램 ‘정치부회의’에서 나온 진행자의 실수에 반발하고 있다고 지난 6일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앞서 같은 날 오후 방송된 ‘정치부회의’에서 프로그램 진행을 맡은 이상복 JTBC 기자가 이 의원 지지층인 ‘양아들(양심의 아들)’을 ‘양아치들’이라고 잘못 말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날 이 기자는 해당 방송에서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하겠다. 친명 대 반명, 전당대회 앞두고 깊어지는 민주당 내홍. ‘개딸’, ‘양아치들'”이라고 말했다. 이내 곧바로 실수를 알아챈 기자는 “양아들”이라고 말을 바꿨다.

‘양아들’을 ‘양아치들’로…JTBC 실수에 이재명 지지자들 ‘부글부글’양아들을 양아치들로JTBC 실수에 이재명 지지자들 부글부글

조선일보

JTBC "정치부회의" 지난 6일 방송 화면. 진행을 맡은 이상복 기자 / JTBC
JTBC ‘정치부회의’ 지난 6일 방송 화면. 진행을 맡은 이상복 기자 / JTBC

방송이 끝난 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아치들’ 발언이 담긴 영상이 떠돌았고, 다수 네티즌은 이를 유머 콘텐츠로 받아들였으나, 이 의원 지지층은 거세게 반발했다는 게 조선일보의 설명이다.

실제 이 의원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는 해당 기자 발언을 문제 삼은 지지자 글이 올라왔다.

"재명이네 마을"에 올라온 글 / 이하 네이버 카페
‘재명이네 마을’에 올라온 글 / 이하 네이버 카페

글쓴이는 “지금 JTBC ‘정치부 회의’ 보는데 사회자가 개딸, 양아들 얘기한다는 걸 ‘개딸’, ‘양아치들’이라고 하네요. 그래 놓고 사과도 없네요”라며 황당해했다.

 

이 의원 지지자들 반응
이 의원 지지자들 반응

이에 다른 지지자들은 “미친 거 아니냐”, “언론중재위원회 가야 하나요?”, “양아치들 듣는 순간 깜짝 놀랐다”, “이건 사과받아야지”, “사회자 이름 누군가요”라고 반응했다.

한편 ‘양아들’은 양심의 아들의 줄임말로,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당시 후보였던 이 의원을 지지하는 2030 남성 지지층을 뜻한다. ‘개딸’은 개혁의 딸을 의미하며, 20·30대 여성 지지층을 말한다. ‘개이모’, ‘개삼촌’ 등도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뉴스1

이 의원은 지난 6·1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본보 6월 2일 보도)

당선 확정 지은 이재명, 침통한 얼굴로 ‘무거운’ 얘기 꺼냈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당선 확실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그는 “계양을 지역구민들께서 바라시는 대로 성실하게 역량을 발휘해 지역 발전에 도움 되는 일들을 최대한 잘 해내겠다”라며 “계양을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한 발짝이라도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손잡고 뜻을 존중하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