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된 윤 대통령 집…진보 맞불집회 vs 보수 맞맞불집회, 아주 난리 났다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가 아수라장이 됐다.

14일 진보 단체가 벌인 맞불 시위 / 이하 뉴스1
14일 진보 단체가 벌인 맞불 시위 / 이하 뉴스1

14일 윤 대통령 자택 인근의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이 진보와 보수의 세력다툼의 현장으로 전락했다.

이날 진보 성향의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는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소음 시위에 항의하며 ‘양산시위 비호 행위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이에 보수성향 단체들 또한 ‘맞맞불 집회’를 실행했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윤석열 지지자들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고막을 찢을 듯한 고성방가와 저질적인 욕설 시위를 벌이고 있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법대로 하면 된다’며 사실상 그들을 옹호하는 망언을 내뱉었다”라며 “우리도 그들이 지지하는 윤 대통령 사저 앞에서 다음 달 7일까지 24시간 집회를 진행할 것”이라고 열변을 토했다.

14일 아수라장이 된 윤 대통령 자택 앞
14일 아수라장이 된 윤 대통령 자택 앞

그러자 보수 성향의 ‘신자유연대’ 등의 단체는 ‘문 전 대통령 수사 촉구 집회’로 맞불을 놓으며 아수라장을 만들었다. 신자유연대가 “문재인과 이재명을 구속 수사하라”라고 외치면 서울의소리는 “김건희를 구속하라”는 말로 대응했다. 이들은 서로 상대 진영을 향한 욕설도 서슴지 않았다.

하지만 사실상 이들의 시위가 일어난 시간에는 윤 대통령 내외가 자택에 없었기 때문에 불편을 겪는 건 시민들이었다. 양측 시위로 인해 출동한 경찰은 “집회 소음의 법적 기준인 65데시벨(dB)을 넘긴 73데시벨을 기록했다. 소음 기준을 넘겨 소음 유지 명령서를 내렸다”라고 말했다.

백 대표는 “85데시벨이 기준인 줄 알았다. 경찰 기준에 맞춰서 소음을 낮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소음 시위 중인 보수단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소음 시위 중인 보수단체

현행 집시법에는 대통령 관저 등에 대한 집회 규정이 존재하지만 대통령 집 앞과 관련해선 제한 규정이 없다. 실제로 집회 신고만 돼 있고 소음 기준만 맞춘다면 진보와 보수 단체의 시위에는 문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