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허 취소 기준 2.5배 넘긴 만취 운전 박순애…尹 “여러 상황 따져보자”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음주운전 의혹에 휩싸이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음주운전 자체만 가지고 이야기할 건 아닌 것 같다”고 단호히 답했다.

10일 윤 대통령은 용산 집무실로 출근하던 길에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의 음주운전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음주운전도 언제 했는지, 여러 가지 상황이라든가 가벌성, 도덕성 같은 사항등에 대해 따져보아야 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앞서 2001년 12월 17일 숭실대 조교수로 박 후보자가 일했던 시절 그는 음주운전 도중 경찰에게 붙잡힌 바 있다. 적발 당시 박 후보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1%로, 면허 취소 기준인 0.1%보다 2.5배 가량되는 높은 수치였다.

이와 더불어 당시에는 이와 같은 수치가 나올 경우 도로교통법상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 벌금형을 받아야 했지만박 후보자가 250만 원의 벌금형 약식명령에 불복한 바 있다. 그로 인한 재판에서 선고유예 처분을 받았으며, 이와 더불어 박 후보자는 잦은 사외이사 선임, 논문 재활용과 같은 의혹에도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은 “(해당 의혹이) 팩트인지에 대한 것을 확인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선을 그었다.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음주운전 전력이 있을 시 현장의 선생님들은 교장도 될 수 없는데 만취 음주운전 전력자가 교육부 장관을 할 수 있나”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법에 따라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검증 없는 장관 임명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와 같은 박 후보자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그의 적절성에 대해 반대의 의견을 내고 있다.

이와 더불어 국회 원 구성 협상이 지연되가며 ‘인사청문회 패싱’에 대해 논란이 생기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국회에 10일까지 김창기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재송부해줄 것을 요청헀으며, 이와 더불어 11일부터는 국회 동의 없이도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는 구조이다.

한편 박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기한은 오는 18일, 19일이며 김승겸 합참의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기한 또한 18일까지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