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한 김건희 여사의 ‘강력 발언’, 급속 확산…격한 찬반 논쟁 중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작심 발언을 했다.

김 여사의 생각은 확고했다.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 이하 "건희사랑" 제공-뉴스1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 이하 ‘건희사랑’ 제공-뉴스1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김건희 여사가 13일 보도된 서울신문 단독 인터뷰에서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인터뷰는 김 여사의 첫 언론 인터뷰였고 동물권 보호를 주제로 진행했다.

개 식용 문제는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민감한 사회 현안 가운데 하나다. 우리나라는 여전히 개고기 등 개를 먹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김 여사는 개 식용 문제를 근절해야 한다는 생각을 강하게 밝혔다. 영부인의 해당 발언은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켰고 개 식용 논쟁도 다시 불붙고 있다.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뉴스1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뉴스1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개 식용 문제에 대해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다. 보편적인 문화는 선진국과 공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대한 반 정서를 가지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고기는 사실 건강에도 좋지 않다. 식용 목적으로 키우는 개들은 좁은 뜰장에서 먹고 자고 배변까지 한다. 또 항생제를 먹이며 키우는 사례도 있다. 궁극적으로 개 식용을 안 한다는 건 인간과 가장 가까운 친구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자 생명에 대한 존중을 의미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윤석열 정부에서 꼭 진전을 이뤘으면 하는 정책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동물 학대와 유기견 방치 문제, 개 식용 문제 등에서 구체적 성과가 나오길 바란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 여사의 해당 발언을 두고 13일 개고기를 먹는 네티즌들과 이를 반대하는 네티즌들 간에 격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전체 댓글 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