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약속 잡은 사람들, 큰일났다…정말 엄청난 것이 밀려온다

다음주 약속 잡은 사람들은 주의해야겠다.

태풍 예상경로, 메아리 / 기상청 케이웨더, 다음
태풍 예상경로, 메아리 / 기상청 케이웨더, 다음

전국에 많은 비가 예고됐다. 친구, 지인 등과 섣불리 약속을 잡았다가 후회할 수도 있다.

광복절 이후 새로운 정체전선이 만들어지며 이번 집중호우 때와 비슷한 강도로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고 기상청이 11일 예보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journey601-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journey601-shutterstock.com

이어 기상청은 “16~17일 총강수량은 이번 집중호우 때보다 적을지 몰라도 순간적으로 내리는 비의 양은 비슷하거나 많을 수 있다”라며 “비 피해가 누적된 상태인 만큼 피해는 오히려 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기상청은 14∼15일에도 태풍 무란이 남긴 수증기 일부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과정에 중부 내륙에는 산발적으로 비가 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그러면서 “오는 12일 오후 3시 제8호 태풍 ‘메아리’는 일본 도쿄 남서쪽 약 520km 부근 해상으로 접근할 것으로 전망되며 오는 13일 오후 3시 일본 도쿄 남서쪽 약 20km 부근 육상으로 이동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열대저압부는 지난 10일 오후 3시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했다. 서북서진하는 이동 경로를 그대로 유지하면 한반도로 향하게 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사진 / 이하 뉴스1

오는 14일부터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서진하면서 남쪽에서 고온다습한 공기를 재차 올려보내 15일 중국 북부지역과 중국과 북한의 접경에 다시 정체전선을 만들 것으로 예측된다. 이 정체전선이 남하하면 오는 16일경 중부지방에 영향을 주고 이튿날 남부 지방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이 정체전선 역시 이번 정체전선처럼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 폭이 좁은 형태’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제5호 태풍 ‘송다’와 제6호 태풍 ‘트라세’는 열대저압부로 약화한 뒤 우리나라 북동쪽으로 이동해 빠져나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