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상납 의혹 징계 심의 앞둔 이준석, 오세훈이 입 열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 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언급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 이하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 이하 뉴스1

오 시장은 지난 6일 한국경제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중도 사퇴하는 일이 벌어질 경우, 당으로서는 득보다 실이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은 다양성을 먹고 산다”며 “이 대표가 물러날 경우 이 다양성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7일 전체 회의를 열고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수위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의 4단계가 있다.

이 대표가 7일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게 되면 사퇴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징계 심의를 앞두고 당 내부에서 부정적 여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손절이 웬 말이냐. 익절이지”라는 짧은 문장으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 5일 SNS에 해당 발언을 남긴 이후 이 대표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