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에서 열린 디올 패션쇼, 그런데 진짜 믿지 못할 풍경 벌어졌다

글로벌 명품 브랜드 ‘디올(Dior)’ 디자이너가 입은 옷이 주목받고 있다.

디올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캠퍼스에서 ‘2022 가을 여성 컬렉션’ 패션쇼를 진행했다.

디올 디자이너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 이하 유튜브 "Christian Dior"
디올 디자이너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 이하 유튜브 ‘Christian Dior’

디올이 국내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것은 2007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개최했던 ’60주년 기념 아시아 퍼시픽 패션쇼’ 이후 15년 만이다.이날 디올 패션쇼가 열린 이화여자대학교 캠퍼스에는 디올의 글로벌 뮤즈로 활동 중인 블랙핑크 지수를 비롯해 김연아, 수지, 남주혁, 정해인, 안효섭, 김민하, 김나영, 한예리, 장윤주, 모델 아이린, 박주미 등 국내 셀럽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눈길을 끄는 점은 이번 디올 패션쇼 수석총괄 디자이너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쇼를 진행하는 동안 이화여대 ‘과 점퍼’를 입은 것이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착용한 이화여대 과 점퍼에는 가슴에는 알파벳 대문자 ‘E’가, 등에는 ‘EHWA W. UNIV(이화여대)’를 뜻하는 영문이 새겨져 있다.

그는 패션쇼가 끝나고 디자이너로서 피날레 인사를 전하러 런웨이에 나갈 때조차 해당 점퍼를 착용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이번 패션쇼는 디올이 지난달 이화여대와 ‘산학협력 동반관계 협약’을 체결한 후 진행한 첫 프로젝트 쇼다.

유튜브, Christina Dio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