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앞 윤호중 빵 터진 ‘진짜’ 이유 “아직도 내가 줄리라고 생각?”

윤석열 대통령 아내 김건희 여사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에 ‘줄리’를 직접 언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뉴스1
뉴스1

장윤선 정치 전문기자는 지난 15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지난달 10일 제20대 대통령 취임 기념 만찬장에서 김 여사와 윤 전 비대위원장 간 어떤 대화가 오고 갔었는지 취재했다고 밝혔다.

당시 대통령실에서 제공한 사진에 따르면 윤 전 비대위원장은 김 여사를 마주한 채, 마치 무장해제 된 듯 웃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장면은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 강한 비판 글이 쇄도하게 했다. 당을 대표하는 그가 지나치게 좋아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내용이었다.

김건희 여사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 / 대통령실 제공, 뉴스1
김건희 여사와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원장 / 대통령실 제공, 뉴스1

윤 대통령은 후에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했는지 전했다. 그는 “제 부인에게 왜 웃었냐고 물었더니 (윤호중에게) ‘파평윤씨 종친이기도 한데 잘 도와달라’고 말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 말도 사실이긴 했지만, 추가로 두 사람이 나눈 대화가 있었다.

장 기자는 이날 윤호중 위원장이 김건희 여사에 “사실 내 지역구에 어머님 친척이 장사하고 계신다, 어느 가게에 있다, 내가 이분을 더 잘 알고 있다” 등 이야기를 했는데, 김 여사가 대뜸 “그러면 제가 줄리가 아닌 것도 알고 계시겠네요. 아직도 제가 줄리라고 생각하시나요?”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당황한 나머지 “제가 그렇게 말씀드린 적이 없는데”라면서 머쓱하게 웃음을 터뜨렸는데, 마침 그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또한 그는 대통령실에서 사진을 공개하기 전에 미리 언질이 있을 줄 알았더니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1

장 기자는 윤 전 비대위원장이 비판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방어용으로라도 이 대화를 공개할 법도 했는데, 이제 와서 밝힌 이유도 물었다. 윤 위원장은 “그냥 참고 있었다. 대통령 공식 만찬장이고, 출범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정부이며 영부인과 나눈 대화를 정치인인 내가 공개해도 될까 고민이 깊었다”라며 “최근 김 여사가 공사 구분이 없는 면을 드러냈는데 이 일화도 그런 게 아닐까 싶었다”고 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