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초유의 사태…이준석 대표, 정말 창피한 일 당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경상국립대학교에서 오는 3일 강의를 진행하려 했으나 학생들 반대로 취소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이하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이하 뉴스1

경상국립대학교는 2일 담화문을 내어 “6월 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민감한 시기에 특정 정당 대표의 특강이 예상하지 않은 정치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여 부득이하게 특강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어떤 정치적 의도 없이 우리 학생과 지역 주민을 위해 추진한 특강이니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상국립대는 지난달 29일 대학 대외협력과와 사회과학대학이 학생들 진로 설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이 대표를 초청해 특강을 세울 계획이었다.

그러나 특강 소식이 전해지자 ‘이준석 초청강연 규탄 재학생 연합’은 “이 대표는 성상납 및 증거 인멸 의혹으로 당 윤리 위원회에 회부되어 징계 절차 중이다. 또한 장애인 이동권 시위에 대한 막말 및 혐오감 조장으로 국민을 분열시켰다”며 행사 취소를 요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