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한 달 文, 덥수룩 수염·편안한 운동화 차림..김동연과 환담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예방해 문 전 대통령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제공=뉴스1]

지난달 10일 퇴임하고 경남 양산으로 낙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이 14일 사저를 찾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과 환담을 했다.

김동연 당선인은 이날 오후 2시께 배우자 정우영씨와 함께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 전 대통령을 한 시간여 동안 예방했다.

김 당선인 내외는 김정숙 여사의 안내를 받아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

문 전 대통령은 갈색 반소매 셔츠에 회색 바지, 편안한 운동화 차림으로 환하게 웃으며 김 당선인 내외를 맞았다. 문 전 대통령의 얼굴에는 재임 기간과 달리 덥수룩한 수염이 자라 있었다.

김 여사 역시 카디건과 청바지를 입은 편안한 모습으로 김 당선인 내외를 맞이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배우자 정우영씨와 함께 14일 오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방문해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를 예방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앞서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한 뒤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 제공=연합뉴스]

김 당선인 측은 이날 사택에서 문 전 대통령과 삶은 옥수수를 먹으며 얘기를 나누는 도중 큰 웃음소리도 들려왔다고 전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환담에서 문 전 대통령이 “당선에 대한 축하 말씀과 함께 경기도정을 살피고, 경기도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일에 매진해서 좋은 성과를 내달라는 덕담과 당부의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김 당선인은 이에 앞서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배우자 권양숙 여사도 예방했다.

김 당선인은 이날 오전 11시께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헌화·분향하고 묵념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4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 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제공=뉴스1]

그는 방명록에 “노무현 대통령님 뜻 받들어 사람 사는 세상 경기도에서부터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김 당선인은 고인이 잠든 너럭바위 앞에 한동안 무릎을 꿇은 채 너럭바위를 어루만지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묘역 참배를 마친 김 당선인 내외는 노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 여사와 정오 무렵까지 이야기를 나눴다.

김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님과 함께 일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됐다”며 “저의 정치적 스승인 대통령님과 함께 만든 비전 2030은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지침서로 경기 도정에서 실현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권 여사는 “경기지사 후보일 때 기일에 찾아와 주시고 당선인이 돼 또 찾아와줘서 반갑고 고맙다”며 “경기도민을 바라보면서 품었던 뜻을 꼭 펼치시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