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언론들 멋대로 ‘친문’ ‘친명’ 나누고 회 뜨고 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내 ‘계파 갈등’ 보도에 “언론 자기들 멋대로 누구는 친문이고, 누구는 친명이라며 회를 뜨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은 언론의 사냥터가 됐다. 친문과 친명으로 낙인찍고 갈라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는 “결론적으로 말하면 민주당은 모두 친문이었고 모두 친명이었다”면서 “언론의 분열과 갈등의 조장에 부화뇌동하지도 말고 먹잇감이 되지도 말자. 언론의 프레임에 놀아나지 말자”고 당부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은 언론의 친문-비문 프레임에 맞서 ‘우리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모두 친문’이라는 공식·비공식 입장을 자주 냈었다”면서 “지난 대선 기간 우리 민주당은 이재명 대통령 후보의 당선을 위해 거당적으로 뛰었다. 그렇다면 민주당은 모두 친명이었다. 지난 대선 때 이재명 당선을 위해 안 뛴 민주당 국회의원이 있었는가”라고 물었다.

정 의원은 “문재인은 대통령에 당선됐고 이재명은 낙선했다. 그 차이다. 당선되면 모두 친문이고 낙선하면 모두 반명인가”라고 재차 물었다.

이어 그는 “친문과 반문, 친명과 반명의 차이가 아니라고 본다. 굳이 말하자면 개혁과 반개혁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정치인을 정치노선을 갖고 평을 해야지 누구랑 가깝고, 안 가깝고 차이로 낙인 찍고 평하는 것은 한국 언론의 해악이고 고질병”이라며 “후진적이다. 언론의 장사기술이다. 여기에 놀아나지 말자”고 했다.

그는 “언론의 악의적 프레임에 분노한다”면서 “언론의 악의적 프레임 전쟁에 편승하는 정치인이 있다면 단죄할 일이다. 언론의 악의적 프레임을 알면서도 자신의 정치적 사욕을 위하여 언론의 프레임 떡고물을 주워 먹는 자가 있다면 곧 체할 것이다. 망할 것”이라고 언론을 ‘저격’했다.

그는 “언론의 프레임에 나를 가두는 것을 거부하고 분노한다”면서 자신은 국내 대표 보수언론과는 인터뷰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언론의 프레임 말고 나는 김대중의 개혁적 정치노선을 존경하기에 나는 친김대중 정치인이다. 나는 노무현의 개혁적 정치노선을 존경하기에 나는 친노무현 정치인이다. 나는 문재인의 개혁적 정치노선을 존경하기에나는 친문재인 정치인이다. 나는 이재명의 개혁적 정치노선을 존경하기에 나는 친이재명 정치인”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언론의 못된 프레임에 놀아나지 말자. 언론의 프레임 놀이의 먹잇감이 되지도 말자. 언론의 프레임 놀이의 수혜자가 되려는 꼼수도 버리자. 힘차게 개혁의 페달을 밟자”라며 글을 맺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