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선생 별세 소식 전하면서…’ 누리꾼들 폭발하게 만든 유명 매체의 기사 제목

유명 경제지가     국민MC" 송해(본명 송복희) 선생의 별세 소식을 전하는 기사에 부적절한 제목을 달아 잠시 논란이 일었다.
유명 경제지가 국민MC’ 송해(본명 송복희) 선생의 별세 소식을 전하는 기사에 부적절한 제목을 달아 잠시 논란이 일었다.

한 매체가 국민 MC 송해(본명 송복희) 선생이 향년 95세로 별세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기사를 내보내면서 부적절한 제목을 달아 논란이 일고 있다.

 

유명 경제지의 인터넷판은 8일 선생의 별세 소식을 전하는 기사의 제목을 <하늘로 무대 옮긴 국민 MC 송해 이젠 “천국~노래자랑”>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선생이 천국에 갈 것이라는 점, 선생과 KBS ‘전국노래자랑’이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였다는 점을 제목에서 전하려고 했으나 누리꾼들 반응은 따가웠다. 고인의 죽음을 익살스럽게 표현하는 것처럼 비친 때문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누리꾼들은 사이에선 “제목 꼬라지가…” “제정신인가” “아무리 호상이라도 이제 막 돌아가시고 유족들 슬픔도 심할 텐데 제목을 이딴 식으로 뽑아야 하나” “선 넘었다” “제목이 미쳤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선생의 별세 소식을 전하는 기사의 제목으로는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대부분이었만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는 반응도 더러 있었다. 한 누리꾼은 다음과 같이 반응하기도 했다.

“자극적으로 보이지만 어떤 네티즌이 좋은 의미에서 단 댓글에서 따온 듯합니다. 다들 열 내지 마시고 송해 선생님의 명복을 빌어드립시다. 선생님 지금껏 감사했습니다. 편히 쉬세요.”

다른 누리꾼은 “고인이 평생 하던 거다. 너무 적절한데 반응들이 정말 삭막하다. 제목이 저렇다고 고인을 애도하지 않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한편 누리꾼들의 따가운 지적이 이어지자 해당 매체는 기사의 제목을 <이젠 들을 수 없는 “전국~노래자랑”…국민 MC 송해, 하늘 무대로 떠나다>로 수정했다.

"진정한 국민MC" 송해(본명 송복희) 선생이 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이날 오후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들이 선생을 애도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을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 / 뉴스1
‘진정한 국민MC’ 송해(본명 송복희) 선생이 8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이날 오후 대구 달성군 옥포읍 송해기념관을 찾은 시민들이 선생을 애도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을 휴대전화에 담고 있다. / 뉴스1
생전의 송해 선생 / 뉴스1
생전의 송해 선생 / 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