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떠난 송해, 대체 왜 이렇게 고평가돼 있는지 모르겠다” 글 올린 사람

‘영원한 현역 MC’ 송해(본명 송복희)의 별세를 각계각층이 애도하는 분위기 속에 진보 성향으로 추정되는 일부 누리꾼의 흠집내기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이하 에펨코리아
이하 에펨코리아

8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송해 씨 돌아가신 건 알겠는데 극존칭은 아닌 듯합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와 비판 댓글을 불렀다. 원래 제목은 ‘송해 씨 죽은 건 알겠는데 제발 선생이고 뭐고 극존칭으로 빨지 말았으면 합니다’였지만, 그나마 다소 순화된(?) 표현으로 수정됐다.

글쓴이는 이런 제목을 뽑은 이유로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송해의 과거 행적을 들었다.

그는 “(송해는) 박정희 시대 때 ‘유신만이 살 길이다’ 외치고 평생 호의호식하던 사람이다”며 “대체 왜 이렇게 고평가돼 있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다른 누리꾼들의 반발이 이어지자, 글쓴이는 “제가 추모하지 말자고 그랬나. 무슨 구국의 영웅 돌아가신 것처럼 말하는 글이 널려 있어서 그렇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누가 구국의 영웅처럼 얘기하던가요”, “그냥 오랫동안 일하신 연예인 기리는 수준 같은데”라며 항의했다.

막말 수준의 게시글로 파문이 확산하자 글쓴이는 “제목은 좀 격하게 쓴 점 사죄드립니다”라는 사과문을 띄웠다. 그렇지만 사과문에서도 글쓴이는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글쓴이는 “(일부 누리꾼들이) 송해가 단순히 박정희 추종자라고 하는데, 박정희 추종자가 아니라 ‘유신만이 살 길이다’라고 연예인 모아서 조직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이다”라는 논리를 폈다.

이어 “연예인으로 존경받는 이면에는 본인의 인생 과정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평가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과 댓글은 클리앙에서 삭제된 것으로 보이고 대신 에펨코리아 등 다른 커뮤니티로 번졌다.

누리꾼들은 “진짜 역하다”, “국민 행복하게 한 분인데”, “작고하신 날 대접받으면서 가시는 게 뭐가 그렇게 억울한지?”, “이거 보니까 극존칭으로 부르고 싶어졌다”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故 송해 / 오상진 SNS
故 송해 / 오상진 SNS

한편 송해는 이날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