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자들이 퇴임 100일 기념하는 행사 열겠다고 하자 문 전 대통령이 보인 뜻밖 반응

문 전 대통령 “수해 복구에 힘 모을 때다”
“주민 위로하는 뜻은 고맙지만 자제 요청”
문재인 전 대통령` / 문 전 대통령 트위터
문재인 전 대통령` / 문 전 대통령 트위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금은 수해복구에 다 함께 힘을 모을 때라며 지지자들에게 자신의 퇴임 100일 기념행사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문 전 대통령은 12일 페이스북에서 “8월 14일 평산마을에서 퇴임 100일 행사를 한다는 계획을 온라인에서 봤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그는 “장기간의 욕설, 소음 시위에 대한 대응과 주민 위로를 위한 계획이어서 그 뜻을 고맙게 여기지만 전국적인 수해 상황과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달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문 전 대통령 퇴임 100일을 맞아 오는 14일 문 전 대통령이 귀향해 거주하고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국민과 마을주민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전날 밝힌 바 있다.

행사는 민주당 경남도당과 부산·울산시당, 평산마을 평화지킴이 등이 공동주최하는 이 행사에선 평산마을 주변에서 매일 벌어지는 욕설과 고성 집회 중단을 촉구하는 시민 발언대와 영상물 상영, 문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영상 편지 촬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욕설과 고성 집회로 피해가 극심한 평산마을 주민들을 돕기 위해 도자기 등 평산마을에서 나는 생활용품과 평산마을 평화를 기원하는 기념품 등을 판매하는 부스도 행사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