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왼손’에 주목해야… ‘완도 일가족 실종’에 범죄 전문가, 이런 분석 내놨다…..

아버지 ‘왼손’에 주목해야… ‘완도 일가족 실종’에 범죄 전문가, 이런 분석 내놨다…..

 

전남 완도에서 사라진 조유나 양 가족 실종 사건과 관련해 범죄 관련 전문가들이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의견을 냈다.실종된 조유나 양 가족이 범죄에 연루됐을 비중은 낮다는 분석과 함께 몇 가지 주목할 만한 점을 짚었다.승재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범죄에 연루됐으면 (가족이) 떠난 최초 시점에 문제가 발생하지, 이미 한 달이 지난 상황에서 범죄 연루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승 위원은 “(조 양) 학교 선생님들이 집에 갔을 때 우편함에 여러 독촉장이 있었다는 이야기 나오는데 사실 독촉장이 있다고 해서 얼마만큼 경제 형편이 어려웠는지는 (파악하기)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했다.

‘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조유나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밀항 가능성’도 낮다고 봤다. 승 위원은 “(밀항은) 모든 출입구가 막혔을 때 하는 최후의 선택이다.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도 신용카드는 나중에 정지되기 때문에 충분히 떠날 수 있다”라며 “아이와 함께 가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어서 밀항을 선택했다고 보긴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심스러운 추측이지만 사고라면 같은 장소에서 휴대폰이 꺼질 수 있다. 그런데 지금은 시간 차이도 있고, 장소도 다르다. ‘같은 장소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극단적 선택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덮어둘 수는 없다. 다만 가족이 오후 11시쯤 펜션에서 나갔다고 하는데 만약 추락이라든가 극단적 선택이라면 그 당시에 (조 양 아버지 휴대폰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송곡항에) 물이 차 있어야 한다”고 했다.

오후 11시~새벽 4시 사이에 송곡항에서 다른 행동을 하려면 자동차로 갯벌을 지나야 하는데 거길 지나가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추측이지만 또 이럴 수는 있다. 차 트렁크에 음식 충분히 담고 있고, 캠핑한다든가 아니면 산에 들어가서 어떤 야영을 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했다.

"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조유나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조유나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밀항 가능성’도 낮다고 봤다. 승 위원은 “(밀항은) 모든 출입구가 막혔을 때 하는 최후의 선택이다. 경제적 형편이 어려워도 신용카드는 나중에 정지되기 때문에 충분히 떠날 수 있다”라며 “아이와 함께 가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어서 밀항을 선택했다고 보긴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심스러운 추측이지만 사고라면 같은 장소에서 휴대폰이 꺼질 수 있다. 그런데 지금은 시간 차이도 있고, 장소도 다르다. ‘같은 장소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극단적 선택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덮어둘 수는 없다. 다만 가족이 오후 11시쯤 펜션에서 나갔다고 하는데 만약 추락이라든가 극단적 선택이라면 그 당시에 (조 양 아버지 휴대폰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송곡항에) 물이 차 있어야 한다”고 했다.

오후 11시~새벽 4시 사이에 송곡항에서 다른 행동을 하려면 자동차로 갯벌을 지나야 하는데 거길 지나가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추측이지만 또 이럴 수는 있다. 차 트렁크에 음식 충분히 담고 있고, 캠핑한다든가 아니면 산에 들어가서 어떤 야영을 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했다.해경이 실종된 조 양 가족을 찾고 있는 모습 / 이하 연합뉴스 (완도 해양경찰서 제공)

해경이 실종된 조 양 가족을 찾고 있는 모습 / 이하 연합뉴스 (완도 해양경찰서 제공)

실종 수사전문가는 조 양 가족이 펜션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에 주목했다. 아버지인 조 씨 행동이 석연치 않다는 것이다.

이건수 백석대 경찰학부 교수는 같은 날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생활’에서

“실종 사건은 가장 중요시하는 게 시간과 현장 장소”라며 “그런데 당시에 이동 패턴이 밤늦게, 심야 시간에 움직였다는 부분이다. 또 현장에 아이가 동행하면 정상적 이동이 돼야 하는데 아이가 어찌 된 상황인지 잠이 들었는지 아니면 확인해 봐야겠지만, 정상적인 의식 판단이 없는 상황에 엄마에게 업혀서 간다는 게 이상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하나는 그 시각 아빠의 모습”이라며 “아빠가 여러 가지 어떤 모습이라든지 또 특별한 우리가 보지 못했던 어떤 물건을 왼손에 들고 있던 모습을 보고, 이러한 부분이 약간 좀 다르다고 판단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하나는 그 시각 아빠의 모습”이라며 “아빠가 여러 가지 어떤 모습이라든지 또 특별한 우리가 보지 못했던 어떤 물건을 왼손에 들고 있던 모습을 보고, 이러한 부분이 약간 좀 다르다고 판단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위급한 상황이 되면 대부분 아빠가 안고 간다”며 “아빠 모습이 (일반적인 것과) 다르다고 생각되는 게 여행을 간 가족의 그런 모습은 전혀 아니었다. 어떤 농어촌 체험이라든지 여행을 떠난 그런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고, 단지 왼손에 작은 비닐봉지에 뭔가 들었던 모습. 이런 걸 보고 다른 목적으로 여기를 들어오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이 교수는 “대부분이 아빠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는 이유가 뭐냐 하면, 아빠의 어떤 의식 상태가 예를 들면 인터넷이라든지 게임 중독, 또 여러 가지 생활 여건이 안 되다 보니 어떤 극단적인 생각을 많이 갖고 있지 않았겠나(싶다) 그리고 아빠가 그만큼 시간을 가지고 보냈다는 것은 어떤 인멸 가능성, 여러 가지 사후 처리 인멸 가능성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저는 그런 부분이 많이 염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경제적 상태도 파악을 해야겠지만 일하지 않고 몇 달 동안 집에 있는다는 것 자체부터 어떤 부부 갈등도 많이 생기는 거고, 또 그러다 보면 경제적 어려움은 더 가중되는 거고. 여러 가지 복잡한 여건이 있지 않겠나”라며 “처음부터 농촌 귀농 목적이라면 정상적인 코스를 밟아야 하는데, 전혀 그런 참여도 하지 않고 다른 코스로 갔다는 것은 뭔가 어떤 잘못된 어떤 그런 생각을 하지 않았겠나. 그동안의 실종 경험 패턴을 보면 이게 사고의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된다”고 했다.

이 교수 역시 밀항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봤다. 그는 “밀항이라는 것은 여러 가지 준비해도 되고 쉽지만은 않다”라며 “굳이 밀항한다면 완도까지 가서

밀항하겠느냐. 목포라든지 서해안이라든지 많이 있는데 (완도까지는 밀항하기에) 거리가 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광주 남구에 거주한 조 양 가족은 제주 한 달 살기 명목으로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였다.

신청했다.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였다.

그러나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16일 이후에도 조 양은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은 경찰에 실종신고 했다.

이날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조 양 어머니 A(35)씨는 지난달 17일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 신청(인터넷 신청)을 하고 완도군 신지도에 있는 한 펜션을 예약했다. A 씨는 인터넷을 통해 5월 24일~28일(4일), 29일~31일(2일) 등 6일간 머무르는 일정으로 숙박 예약을 하고 이 비용을 계좌 이체했다.

조 양 가족은 예약한 대로 해당 펜션에 24일~28일까지 머물렀다가 28일 펜션을 나와 조 양 아버지 친척이 살던 빈집에서 하루를 보냈다.

29일~31일(2일) 등 6일간 머무르는 일정으로 숙박 예약을 하고 이 비용을 계좌 이체했다.

조 양 가족은 예약한 대로 해당 펜션에 24일~28일까지 머물렀다가 28일 펜션을 나와 조 양 아버지 친척이 살던 빈집에서 하루를 보냈다. 29일 다시 입실했다가 30일 오후 11시쯤 펜션을 빠져나갔다. 이후 세 사람 휴대폰이 차례로 꺼졌고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강력 사건, 추락 사고, 극단적 선택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양은 키 145㎝, 몸무게 40㎏ 통통한 체격으로, 긴 머리를 하고 있다. 조 양 가족 차량(아우디 A6) 번호는 03오8447이다. 조 양 가족 소재

나 행적을 아는 이는 경찰 민원콜센터 국번 없이 182로 신고하면 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