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의식 과잉 상태” 오은영한테 대놓고 ‘찬물 끼얹는’ 말 들은 유명인 부녀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를 찾은 방송인 박찬민-박민하 부녀가 ‘찬물 끼얹는’ 조언을 들었다.

이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정신건강의 오은영 박사는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박찬민, 박민하 부녀의 고민을 상담했다.

박찬민은 “딸의 자존감이 많이 떨어져 보인다. 어렸을 땐 당당했고, 부모를 우쭐하게 해주는 딸이었다. 자라면서 당당함이 사라지고 내성적으로 변했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사격을 배우기 시작한 뒤에는 “잘하다가 슬럼프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연습과 실전의 점수가 너무 크게 차이 난다는 것이었다.

반면 딸 박민하의 생각은 달랐다. 박민하는 “자신감이 낮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렸을 때부터 연예계 생활을 하다 보니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런 사람들 앞에서 예의 있게 보이려고 하다 보니 아빠가 그렇게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박민하는 많은 꿈을 갖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올림픽 국가대표에 출전한 배우는 세계 어디에서도 없었다고 말하면서 자기가 최초로 올림픽에 출전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자기의 이야기를 쓴 책을 써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고 싶은 꿈도 있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은 “민하는 모든 면에서 다재다능하다”라더니 “찬물을 끼얹는 것 같아 미안한데 (민하는) 자의식 과잉상태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난 유명한 사람이 되고 싶어 하는 것 같다”라며 “민하는 ‘우리나라 최초 올림픽에 출전한 여배우’가 되고 싶은 것이다. 민하 안에는 최초라는 타이틀이 중요해 보인다. 타이틀이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가 중요해져 버린다. 어떤 사람으로 살고 싶은지 비중은 줄어들어 버린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본인이 어떤 사람이 되느냐보다 어떤 사람으로 살고 싶은지를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그의 말을 들은 박민하는 “생각해보니 어쩌면 선생님 말씀이 맞는 것 같다.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지, 이걸 해서 어떻게 살고 싶은지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동의했다.

박민하는 아나운서 박찬민의 딸로 어렸을 때부터 가족 예능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렸다. 이후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서 아역배우로 활약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