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 보러 800명 우르르”… 정의선 회장도 고민 털어놓은 ‘마음 상담 토크 콘서트’

뿌리가 튼튼해야 나무가 흔들리지 않는 법. 회사라는 큰 나무를 받치고 있는 것은 바로 ‘직원’이라는 뿌리다.

현대자동차와 같이 오랜 시간 흔들림 없고, 굳건한 나무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단단한 뿌리가 필수적이었을 것. 직원들의 소중함을 잘 알기에, 현대차가 정의선 회장까지 직접 나서 직원들의 마음 건강 챙기기에 몰두하고 있다.

이하 현대자동차그룹
이하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는 16일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 대강당에서 직원들의 인간관계와 가정, 일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는 ‘마음 상담 토크 콘서트 : 요즘, 우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예능 프로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오은영 정신의학과 박사를 초청해 직원들 사이에 큰 화제가 됐다.

지난달 미리 사연을 공개 모집 했으며, 무려 1300건의 사연이 접수됐다. 최근 가장 핫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오은영 박사의 초청 소식에 현대차 직원 800여명이 참석했다.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토크 콘서트는 접수된 사연 중 374건을 선정해 5개의 대표적인 질문으로 분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인간관계와 소통 ▲직장 내 세대 간 갈등 ▲성격유형 ▲일과 삶의 균형 ▲육아 등 폭넓은 분야를 아우르는 고민 사연을 경청하면서 함께 고민했다. 여기에 오은영 박사의 상담까지 더해져 해소방안을 모색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현대차는 ‘건강한 조직의 기반은 건강한 구성원’이라는 인식 아래, 코로나19 확산으로 관계가 단절되고 일상까지 변화하며 지치게 된 직원들의 마음을 위로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또한 토크 콘서트를 통해 직장과 가정, 일상에서의 고민을 함께 나누고 해소함으로써 상호 존중하고 공감할 수 있는 사내분위기 조성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직원들 옆에 나란히 앉아, 고민 사연과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을 경청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의선 회장은 마지막 질문자로 참여해 오은영 박사에게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세대 간 간극 해소 방법’에 대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수평 관계도 있고 상하 관계도 있는 직장에서의 바람직한 소통 방식 등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오은영 박사는 정의선 회장의 직장 내 바람직한 소통 방식에 대한 질문에 “반대의견과 불편한 감정의 표현일수록 좋게 말하는 연습을 해야 한다”라며 “희로애락 감정이 다 들어가 있지만, 선을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적정선을 잘 지키는 것을 강조했다.

“여러분들이 각자 행복하고, 가정과 회사에서도 행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의 목표입니다.”

토크 콘서트를 마치기 전 정의선 회장이 직원들에게 약속한 말이다. 정의선 회장은 이후 직원들과 함께 다정하게 셀카를 찍는 등 직원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직장은 하루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삶의 공간’으로 이 속에서도 관계와 소통에 대한 많은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구성원들이 터놓고 소통할 수 있는 밝고 건강한 조직 문화와 업무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