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부탁드린다” 사망설 돌았던 이근, 현지서 모습 포착됐다 (사진)

우크라이나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 예비역 대위의 현지 모습이 공개됐다.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인 유튜버 이근 / 이근 인스타그램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인 유튜버 이근 / 이근 인스타그램

지난 28일 오후 이 전 대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전투 물품 후원을 위한 기부 글이 올라왔다.

이 전 대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ROKSEAL의 매니저라고 밝힌 A 씨는 “이 대위님이 우크라이나 최전선에서 참전하고 있는 가운데 많은 분이 도울 방법이 없는지 문의해왔다”라며 “뜻 있는 분들의 기부금을 모아 전투에 필요한 물자를 구매해 보내겠다”라고 밝혔다.

유튜브 "록씰"
유튜브 ‘록씰’

이와 함께 매니저는 군인 3명이 우크라이나 모처에서 무릎을 굽힌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맨 오른쪽에 있는 남성이 이근인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면서 “전투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려면 적합한 장비, 보급이 필수적이다”라며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믿을 수 있는 물류 업체를 찾아 물자 배송을 맡길 수 있도록 섭외한 상태다.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지난 22일 외교부가 사망자 첩보 소식을 알린 뒤 한때 사망설이 돌았다. 하지만 첩보 출처가 우크라이나의 적국인 러시아였고, 가족이 직접 입장을 밝히며 사실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그는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로 출국한 뒤 두 달 가까이 현지에 머물며 전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