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의 형 “민주당, 같은 호남 아니냐며 회유 시도”

서해 해역에서 북한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친형 이래진(왼쪽) 씨가 28일 서울중앙지검 로비에서 윤성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서해 해역에서 북한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친형 이래진(왼쪽) 씨가 28일 서울중앙지검 로비에서 윤성현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 등 4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2년 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가 사건 당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회유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자기 고향이 호남인 점을 언급하면서 월북을 인정하면 기금을 조성해 보상해주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래진 씨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년 전 사건) 당시 민주당은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저한테 ‘같은 호남이니 같은 편 아니냐, 월북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밝혔다.

그는 “‘보상의 형태는 국가가 해주는 것이냐’고 되묻자 ‘기금을 조성해서 해주겠다, 어린 조카들을 생각해서 월북 인정하라, 그러면 해주겠다고 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래진씨는 “저는 단호히 거절했다”며 “동생은 월북을 안 했고, 그런 돈 필요 없고, 동생의 명예를 찾을 것이고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했다. 그런 돈 없어도 내가 충분히 벌어서 조카들 먹여 살릴 수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래진 씨는 민주당이 이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TF를 발족한 것을 두고는 “그때는 뭐 했느냐”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그들은 이제 또 TF를 만들었다고 하면서 개인사까지 들먹인다”며 “(동생을 포함해) 우리나라 사람들은 빚 있으면, 이혼했으면 월북이라는 건 기가 막힌 논리 아닌가. 살아있을 때 구하든지 대한민국에 끌고 와서 우리나라 법으로 처벌해야 맞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민주당 진상조사 TF는 지금의 대통령실을 문제 삼을게 아니라 당시 청와대가 뭘 했는지를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여·야 진상조사 TF, 당시 관계자 전원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하자”고 제안했다.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는 2020년 9월 서해상 표류 중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당시 군 당국과 해경은 이 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양경찰은 ‘자진 월북 근거가 없다’라고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