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첫 해외순방 계획 떴다…국제무대 전격 데뷔

김건희 여사의 첫 해외순방 일정이 알려졌다.

김 여사는 영부인으로서 첫 국제 외교무대에 데뷔한다.

김건희 여사 / 이하 뉴스1
김건희 여사 / 이하 뉴스1

문화일보는 22일 김 여사의 첫 해외순방 계획 관련 보도를 했다.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스페인에서 열리는 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문화일보는 “김건희 여사는 최근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했다. 김 여사는 나토 회의에서 주최하는 사교 프로그램 일환인 배우자 세션에 참석한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미국의 질 바이든 여사, 일본의 기시다 유코 여사와 회동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전했다.뉴스1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가 나토 정상회의에) 마련된 배우자 프로그램에 가급적 참여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어 희망하는 정상들의 배우자는 참여할 수 있다. 그 참여 의사를 오늘까지도 타진 중에 있다. 자세한 배우자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아니면 출발 직전에 설명해 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다. 아직 모든 게 세트업 된 상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나토 정상회의는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다.

나토 깃발 자료 사진 / EA09Studio-shutterstock.com
나토 깃발 자료 사진 / EA09Studio-shutterstock.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