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보훈병원에서 전한 말, 끝내 ‘눈물 터진’ 국가유공자 (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현충일에 국가 원수로서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6일 서울 강동구에 있는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국가유공자들을 만났다.

이하 유튜브 "KTV국민방송"
이하 유튜브 ‘KTV국민방송’

윤 대통령 내외는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들의 손을 일일이 잡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윤 대통령은 대화 중에 시종일관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월남전에 참전했던 송상우(76) 씨는 윤 대통령에게 “병원장이 참 친절하다. 다른 데 가기 싫을 정도”라고 전했다.

진지하던 분위기 속에 송 씨가 윤 대통령의 사인을 부탁하자, 웃음이 터졌다. 윤 대통령은 한자 한자 정성스럽게 “영웅들의 헌신 위에 자유 대한민국이 서 있습니다”라고 썼다. 송 씨는 “글도 잘 쓰시네요”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유공자와 얘기를 나누며 “중요한 전투에 참여하셨다”, “미군하고 국군이 포위돼 동사도 많이 했었죠?”라는 말도 꺼냈다.윤 대통령은 악수를 하고 떠나려다가 다시 손을 잡고 대화를 이어갔다. 그리곤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여러 번 했다. 이에 유공자는 “꼭 만나뵙고 싶었다”면서 울먹였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날 유공자들을 포함한 입원 환우들에게 홍삼정과 혼합 세트를 선물했다.

유튜브, KTV국민방송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