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대전육교 명품 역사관광사업 추진”

이장우 국민의힘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2일 “노잼도시 불명예를 벗고, 대전을 365일 24시간 심쿵도시, 사람과 돈이 모이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장우 후보는 이날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제6차 문화·관광분야 공약을 발표에서 “허태정 시정은 문화관광 분야에서도 ‘노잼도시’를 더 참담한 ‘노찾도시’로 전락시켰다”며 허 시장이 2019~2021년 3년 간 방문객 1000만을 목표로 추진했던 대전방문의 해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한국관광공사 2020년 국민여행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대전시는 2019년과 2020년 모두 300억을 투입했지만, 전국 17개 시·도 중 국내 여행 방문지 순위 14위, 숙박 여행 15위, 지역 관광지 방문지 순위 14위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타 시·도는 코로나 위기에서도 언택트 마케팅으로 비대면 가족관광·캠핑투어 등 관광 유치로 위기를 극복했지만, 대전시는 코로나 핑계를 대고 사태를 수수방관하며 시민 혈세만 낭비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대전의 문화·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대전을 대한민국 문화·예술·관광 허브로’라는 비전 아래 ‘365일 24시 문화·관광’ 구상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4대 정책 목표로는 ▲365일 문화·웹툰 콘텐츠 창작·유통으로 붐비는 문화산업 도시 ▲‘철도 역사문화-대전 0시축제’ 중심 사계절 24시 ‘심야 관광 경제’ 추진 ▲문화예술공간 확충 및 전문화를 통한 365일 문화예술 상설 공연·전시 ▲대전 예술인 중심 대한민국 예술문화 허브를 내세웠다.

‘365일 24시’ 대전 문화관광의 핵심 전략은 ‘철도 역사문화-대전 0시축제’를 중심으로 ‘심야 관광 경제(Night Time Economy)’를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어게인 대전엑스포93’ 30주년 축제를 계기로 빛과 예술 경관거리 조성 및 국내 고속도로 첫 문화재인 대전육교 명품 역사관광사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로 대전을 한국을 대표하는 사계절 24시 심야 관광 경제 허브로 가꾸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