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 받던 아기 사망하자… 제주대병원 압수수색한 경찰 (+이유)

제주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12개월 영아가 병원 치료 중 약물 과다 투여로 사망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해당 의료진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오전 제주대학교병원 관계자들이 관리행정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 뉴스1
28일 오전 제주대학교병원 관계자들이 관리행정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 뉴스1

28일 제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코로나 확진 판정 후 제주대학교병원에 입원했던 12개월 여아 A 양이 입원 하루 만인 지난달 12일 사망했다.

A 양 사망 후 이뤄진 제주대병원 자체 조사 결과 지난 12일 오후 A 양 상태가 악화하자 주치의는 5㎎의 에피네프린을 호흡기 장치로 투여하라고 처방했으나 담당 간호사는 혈관에 직접 주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주사 투약 시 적정량인 0.1㎎의 50배를 넘는 양이다.

에피네프린은 심장박동수를 증가시키고 혈관을 수축시키며 공기가 드나드는 기관의 팽창을 유도하는 약물이다.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 javi_indy-Shutterstock.com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 javi_indy-Shutterstock.com

경찰은 해당 약물이 과다 투약된 것으로 보고 28일 오전 해당 병원 총무과와 기록보관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의사와 간호사 11명에 대해 고소가 접수됐으나 수사 초기 단계여서 정확한 입건자 수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투약 사고가 환자 사망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는지 등을 중심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