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까지 강조한 ‘이것’ 종식…결국 원점으로 돌아갔다

정부가 개 식용 문제에 대한 논의를 무기한 연장했다

뉴스1
뉴스1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가 사회적 합의를 이뤄내기 위해 활동 기간을 무기한 연장한다고 밝혔다.

해당 위원회는 지난해 9월 문재인 전 대통령의 “개 식용 금지를 신중히 검토할 때가 됐다”는 발언을 계기로 출범했다.

위원회는 올해 4월까지 운영하기로 했으나 개 식용 금지에 대한 위원회 내 이견을 좁히지 못해 2개월 연장했다. 이후 위원회는 지난달 29일 무기한 연장을 결정해 4일 이같이 밝혔다.

위원회는 개 식용 종식이 시대적 흐름에 따라야 한다는 점은 모두 공감했으나 종식 시기와 종식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을 놓고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위원회는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정부 인사 등 21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현재 위원회 내에서 업계 측은 개 식용 종식까지 15년 정도 충분한 유예기간을 둬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동물보호단체 등은 8년 정도로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 정광호 위원장은 “개 식용 문제는 그동안 우리 사회의 오래된 갈등 문제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중대 사안으로, 앞으로 지속적인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의를 도출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 인스타그램
김건희 여사 인스타그램

앞서 김건희 여사는 지난달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진행해 동물 보호에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김 여사는 당시 유기 동물 발생 문제와 명확한 기준이 없는 동물 병원 치료비, 동물 학대, 개 식용 종식 등을 언급했다.

특히 김 여사는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다. 보편적인 문화는 선진국과 공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개 식용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뉴스1
뉴스1

또 윤석열 정부에서 꼭 진전을 이뤘으면 하는 정책이 뭐냐는 질문에는 “동물 학대와 유기견 방치 문제, 개 식용 문제 등에서 구체적 성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