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일) 날씨, ‘전국 폭염’ 최고 35도 무더위…경기·충청 등 소나기

뉴스1
뉴스1

일요일인 3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면서 최고 35도까지 올라가는 무더위가 이어진다. 경기 남부와 강원, 충남 등에선 오후부터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중부지방은 가끔 구름 많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겠다고 예보했다.

폭염특보는 이날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분간 최고체감온도가 33~35까지 올라 매우 무더운 곳이 많겠다. 밤사이 열대야(밤최저기온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곳이 있어 온열질환 발생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98~35도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3도 △춘천 23도 △강릉 26도 △대전 25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부산 24도 △제주 25도다.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30도 △춘천 34도 △강릉 33도 △대전 35도 △대구 35도 △전주 34도 △광주 33도 △부산 30도 △제주 32도다.

이날 정오부터 자정 사이 경기 남동부와 강원 남부 내륙·산지, 충청권 남부 내륙, 남부 내륙에는 5~40㎜ 수준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계곡이나 하천, 하수관, 유수지 등에서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접근을 자제하고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정오부터 다음날 사이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수량은 제주도가 10~40㎜, 남해안이 5~20㎜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오전 9시 이전까지 중부 서해안,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내륙·산지를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중부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다.

섬 지역과 해안에 인접한 서해대교, 영종대교, 인천대교 등의 도로 주변에서는 안개가 더 짙게 끼는 곳이 있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짙은 안개로 인해 항공기와 선박 운항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 동부 남쪽 바깥 먼바다는 이날부터 바람이 시속 35~6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인다.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제주도 해상과 남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해안과 남해안은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