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의 사태…이준석, 배현진과 말싸움 후 회의장 박차고 나갔다 (+현장)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과 공개적으로 말싸움을 하던 중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이 감정적으로 충돌했다.

최근 두 사람이 비공개회의에서 신경전을 벌인 것은 익히 알려져 있었으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까지 되는 상황에서 언쟁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이 대표는 이날 “저는 모두발언을 할 것이 없다. 회의가 공개·비공개로 진행되는데 비공개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붙어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최고위 의장 직권으로 이제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 안건 처리만 하겠다. 현안에 대해 말씀하실 내용이 있으면 공개발언 뒤에 말씀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그러자 배 최고위원은 “대표님께서 말씀하셨는데 그동안 최고위원 회의할 때마다 답답했다. 최고위원들이 속사정을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내용들이 언론에 공개되니 부끄러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라며 “현안 논의를 안 할 게 아니라 비공개회의를 좀 더 철저히 단속해 건강하게 이어가야 할 것 같다”라고 반대했다.

이 대표가 “공지한 대로 오늘 비공개회의는 진행하지 않겠다”라고 말하자 배 최고위원은 “이렇게 일방적으로 비공개회의를 없애면 어떡하냐. 누차 제가 회의 단속을 해달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반박했다.

이에 이 대표는 “발언권을 얻고 말해라. 비공개 최고위에서 나온 내용이 계속 누출됐다”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를 들은 배 최고위원이 “대표께서도 스스로 유출하시지 않았냐. 본인이 나가서 언론과 얘기한 걸 누구 핑계를 대냐. 본인이 제일 많이 유출했다”라고 지적하자 이 대표는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도 나온 상황이라 묵과할 수 없다”라고 반격했다.

두 사람의 가운데 앉아 있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책상을 내려치며 “그만합시다”라고 말렸으나 언쟁은 쉽게 끝나지 않았다.

심지어 이 대표는 자리에 일어서 반말까지 하며 “내가 내 얘길 유출했다고?”라고 맞섰다. 급기야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자리를 나서는 이 대표를 “비공개로 전환할 테니 이리 오시라”라고 달랜 후 비공개회의로 전환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비공개 전환 후 3분 만에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오른소리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