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7년 동안 한 번도 없던 일… 아이유 질문에 송강호, 눈물 터졌다

배우 송강호가 자신의 연기 인생을 회고하다 눈시울을 붉혔다.

이하 유튜브 "이지금 [IU Official]"
이하 유튜브 ‘이지금 [IU Official]’

아이유(이지은)의 공식 유튜브 채널 ‘이지금’에서는 영화 ‘브로커’의 주역 송강호, 강동원, 이주영이 함께한 ‘아이유의 팔레트‘가 공개됐다.

이날 코너 중에는 서로에게 그 어디에서도 들어보지 못했던 칭찬을 해주는 시간이 있었다. 아이유와 이주영은 서로를 뽑았지만, 송강호와 강동원은 자신의 이름을 뽑았다. 순서를 바꿀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아이유는 그대로 스스로 칭찬을 해줘도 좋다고 진행했다. 송강호와 강동원은 당황스럽고 쑥스러운 듯하면서도 이내 자신을 위해 진지하게 칭찬했다.

특히 송강호는 데뷔 후 27년간의 연기 인생을 돌이켜보다 울컥하기도 했다. 그는 “배우라는 게 외로운 직업이다. 화려하기보다는 분주하고, 잘 해내야 한다는 중압감이 있다. 그러다 보니까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 대중은 외형적인 성과나 결과를 보고 칭찬도, 질타도 한다”라고 돌이켰다.

그러더니 “그런 것들을 나름 27년 동안 견디면서 올 수 있던 것은…”이라고 말을 하다가 “갑자기 눈물이 나려고 하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이유를 비롯한 배우들은 처음 보는 그의 모습에 당황했다. 송강호도 눈시울이 붉어진 채로 멋쩍은 듯 웃음을 보이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어떤 누구도 이런 지점으로 칭찬받지는 못한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버티면서 올 수 있던 것은 저 자신에게도 칭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어려운 시간을 관통해 온 나 자신에게도 한 번쯤 격려해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이렇게 진지한 이야기를 해주실 줄 몰랐다”라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송강호도 “대본에 없던 코너라서 당황스러웠지만, 너무 좋다. 이런 이야기를 어디서 해보겠나”라며 웃음을 지었다.

송강호는 지난달 28일(현지 시각) 프랑스 칸 국제 영화제에서 한국 남자 배우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등이 출연한 영화 ‘브로커’는 8일 개봉했다.

영화 "브로커" 포스터
영화 ‘브로커’ 포스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