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무조건 진실…함소원이 6일 쓴 글, 눈물 왈칵 솟는다

방송인 함소원이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절절이 그리워했다.

함소원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모 글을 올렸다.

뉴스1
뉴스1

그는 “아빠. 살아계실 때 전 몰랐습니다. 어릴적 누워 계신 아빠가 싫었습니다. 가끔은 원망도 했던것 같습니다. 다른 어느 아빠들처럼 넥타이매고 회사에 출근하는 아빠들을 부러워했던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아파서 일을 못하시고 누워 계실 때 전 바보같이 어렴풋이 ‘혹시 전쟁 때문에?’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아빠가 돌아가시고 현충원에 묻히실때 알았습니다”라고 털어놨다.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이하 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아버지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국가유공자로 알려져 있다.

함소원은 “아빠의 모든 에너지를 전쟁터에서 다 쓰고 오심을, 그래서 그렇게 항상 누워 계시고 아파하셨음을 그리고 절실하게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살아계실 때 나라 지켜주셔서 감사하다고 한 마디도 드리지 못한 막내딸을 용서해주십시오. 혜정이에게도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외할아버지 이야기를 꼭 들려줄께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빠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아빠의 딸인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나라 위해 싸워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참전했을 당시의 아버지 모습과 현충원에 안장되던 순간 등이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