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서 담배 피우는 이재명 사진 5장, 급속히 확산 중…전말이 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과거 실내 흡연 사진이 공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은 공세를, 더불어민주당 측은 반박에 나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과거 실내 흡연 사진 / 이하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과거 실내 흡연 사진 / 이하 김웅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이재명 후보가 과거 음식점 안에서 일행과 술을 마시며 담배를 피우는 사진이 지난 14일 주요 커뮤니티와 SNS에서 빠르게 확산했다.

당시 이재명 후보는 아무렇지 않은 듯 손에 담배를 들고 실내 흡연을 했다. 해당 장면 촬영 시점은 2014년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당시 사진을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김웅 의원은 그러면서 “여기는 옆에서 하지 말라고 해도 한 것. (구두를 신은 채 기차 앞 좌석에 다리를 올린 윤석열 후보에게) ‘공중도덕 결여다. 국제적 망신’이라고 급발진하신 그분들의 반응이 기대된다. 누가 볼까 부끄럽다. 더불당(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라는 말을 덧붙였다.

김웅 의원은 또 “그때가 음식점 금연 계도 기간이어서 법에 어긋나는 건 아니었지만 주변 사람들이 다들 당황해했다. 어떤 한 분이 멋쩍은 말로 ‘시장님 여기서 담배를 피우시면 안 되는 것 아닙니까?’ 하니 이재명 왈 ‘아니 내가 세금을 거두는 걸 집행하는 사람인데 누가 뭐래. 왜 못 피워'”라고 말했다고 주장한 한 참석자의 게시글도 함께 공개했다.

김웅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김웅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국민의힘 황규환 대변인도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실내 흡연 사진을 공유하며 “해당 식당의 면적이 100㎡ 이상의 곳이라면 이 후보의 흡연은 명백한 불법행위다. 아무리 전과 4범의 후보라지만 이토록 법을 경시하는 후보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맡길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 선거운동 장면 / 뉴스1
이재명 후보 선거운동 장면 / 뉴스1

해당 사진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선대위 공보단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재명 후보의 과거 흡연 사진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2014년 당시는 실내 흡연이 법률 위반 행위는 아니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당시 참석자에 따르면 해당 공간에 일행 외 다른 손님은 없었고 (이재명) 후보의 해당 발언도 없었다. 후보와 일행들이 맞담배를 피울 정도로 격의 없던 자리였다”라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은 윤석열 후보의 열차 구둣발 민폐를 감추기 위해 무려 8년 전 일을 꺼내 들며 물타기 하고 있다. 민주당은 허위사실 유포 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재명 후보의 과거 실내 흡연 사진이다.

당시 장면
당시 장면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이재명 후보 과거 실내 흡연과 관련해 당시 참석자가 주장한 내용. 김웅 의원이 이 내용을 공개했다
이재명 후보 과거 실내 흡연과 관련해 당시 참석자가 주장한 내용. 김웅 의원이 이 내용을 공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