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고졸에… 조국 “尹당선인 이제 만족하시나” vs 尹측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딸 조민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입학이 취소된 것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 “이제 만족하시냐”고 물었다.

그러자 윤 당선인 측은 “그걸 왜 윤 당선인에게 묻느냐”며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대와 고려대가 각각 제 딸의 입학을 취소했다”며 “아비로서, 송곳으로 심장을 찌르고 채칼로 살갗을 벗겨내는 것 같은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아비로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에게 ‘이제 만족하시냐?’ 묻고 싶다”며 ” ‘윤석열 검찰’은 사모펀드 건으로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잡아넣지 못했지만, 자식의 인턴·체험활동을 문제 삼아 끌어내렸고, 그 배우자를 잡아넣었다. 그 결과 자식의 입학은 취소됐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이 수사 덕분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일약 대권주자로 자리 잡았다”며 “가족 전체의 도륙(屠戮)을 도모하는 기획과 그의 따른 대단한 정치적 성공이었다”고 했다.

이에 윤 당선인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그걸 왜 윤 당선인에게 물었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 자녀의 일이기에 윤 당선인이 대답할 일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배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당선인의 입장이 아니라 새로운 윤석열 정부는 이전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이 국민들에 실망을 안겨드렸던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겠다고 다시 한 번 강조드린다”고 응수했다.

신교근 기자 / cmcglr@cmcglr.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