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랑 열애설 터진 테니스 코치가 방송에서 한 말, 현장 초토화됐다 (사진)

배우 고은아의 열애설 상대 테니스 코치가 ‘빼고파’에 등장했다.

이하 KBS 2TV "빼고파"
이하 KBS 2TV ‘빼고파’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고은아가 열애설이 났던 테니스 코치와 소개팅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고은아와 테니스 코치의 소개팅은 어색한 분위기에서 시작됐다. 코치가 자신을 빤히 쳐다보자 부끄러운 고은아는 손으로 부채질하며 “저쪽 보면 안 되냐”고 말했다.

이어 고은아는 자신이 화장한 게 예쁜지, 안 한 게 예쁜지 물었다. 그러자 코치는 “비슷한데?”라며 모범 답안을 내놔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당황한 고은아는 “그게 무슨 뜻이냐”고 되물었고, 코치는 “원래 예쁘니까. 원래 예쁜데 더 예뻐진 것”이라고 답했다.

또 고은아는 코치에게 “우리 열애설 나지 않았냐, 솔직히 열애설 났을 때 어땠냐”고 질문했다. 코치는 “그땐 진짜 뭔가 했다”며 “고은아 열애설 났다고 하는데 저와 난 거라고 생각도 안 했고 다른 사람과 떴구나 그렇게 생각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고은아는 “너무 죄송하더라”며 “괜히 테니스 배운다고 해서 피해를 준 게 아닌가 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코치는 “괜찮다. 지금은 잠잠해졌지 않냐”라며 배려심 넘치는 답변으로 멤버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그러면 코치가 “무슨 얘길 했길래 소개팅이 잡히냐”고 묻자, 고은아는 “잘 가르치고, 멋있고 호감이 간다고 말했다”고 사실을 털어놨다.

“(내가 관심 있는 것)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코치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고은아가 “나한테 왜 사탕 줬어?”라고 묻자, 코치는 “좋으니까 줬다”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지막으로 “왜 그렇게 쳐다보냐”는 질문에는 “그냥 보고 싶어서 보는 것”이라고 말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초토화시켰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