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느님, 그저 빛”…국민MC 유재석, 초대박 미담 또 드러났다 (사연)

방송인 유재석의 인품이 돋보이는 훈훈한 미담이 공개됐다.

유재석 / 뉴스1

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지인이 심장이식 수술 받았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인이 형편이 썩 좋지 못하다. 심장 질환 때문에 오랫동안 일을 못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병원비가 총 8800만 원인데 건강보험으로 7300만 원을 면제 받아서 개인 부담금액이 1500만 원 나왔다”라며 “그 병원에 형편 어려운 사람들 지원해주는 시스템이 돼있어서 한 독지가가 기부한 금액으로 모든 병원비를 수납했다. 기부받은 사람에게만 독지가 이름을 알려줬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해당 독지가가 바로 유재석이었다며 “혹시나 했는데 간호사가 말해주길 생각하는 그분이라고 했다. 소름이 쫙 돋았다”며 “그분은 진짜 빛이다. 돈을 벌어서 저렇게 써야 하는구나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래도 유느님 광팬인데 친한 지인까지 도움을 받다 보니 기부를 얼마나 많이 하시는지 실감이 된다”면서 “이런데 글 올리는 거 싫어하실 것도 같은데 이런 미담은 좀 퍼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댓글창 캡처

에펨코리아에서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유재석, 그저 빛”, “유느님”, “사랑합니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