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사저 ‘소주병 난동’ 온몸으로 막은 여자 경호원, 칭찬 받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대구 사저 복귀 당시 한 남성이 소주병을 던지자 자신의 몸을 던져 막으려 한 여자 경호원이 중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데일리안은 지난 26일 중국 인민일보, 시나닷컴 보도를 인용하며 박 전 대통령을 지켰던 여성 경호원이 최근 중국 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사건은 지난 24일 박 전 대통령이 대구 달서군 사저 앞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는 순간 일어났다. 한 남성이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소주병을 던져 거의 코앞까지 날아들었다.

순간 놀란 경호원들은 “엄호해”라는 소리와 함께 단 몇 초 만에 박 전 대통령을 둘러싸며 ‘인간 방패막’을 형성했다. 특히 한 여성 경호원은 중국 매체에서 “저 멋진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하다”는 반응을 얻기도 했다. 또 중국 누리꾼들은 박 전 대통령을 보호했던 경호원들을 향해 “온몸으로 막아 헌신하는 여성 경호원이 존재하는 나라”, “목숨이 위태로울 수도 있는데 몸을 아끼지 않고 경호하는 모습이 멋지다”라고 극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을 향해 소주병을 투척했던 남성은 47살 A 씨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A 씨는 “박 전 대통령이 인민혁명당(인혁당) 사건에 대해 사과하지 않아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