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산다고 교통 통제…” 대통령실 빠르게 ‘공식 입장’ 밝혔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빵집 방문 당시 과도한 교통 통제를 했다는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제공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해당 논란에 대해 “해당 사거리가 기본적으로 굉장히 상습 정체 구역이다. 오히려 교통이 너무 정체돼 해소하려고 노력했다. 윤 대통령이 차에 탑승하는 순간만 잠깐 통제가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는 성북구에 위치한 빵집에서 윤 대통령 부부 목격담과 함께 “인근 거리 교통 통제한다”며 목격담이 올라왔다.

뽐뿌
뽐뿌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페이스북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빵 사러 다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 대통령도 그냥 평범한 시민으로 살 권리가 있으니까, 다만 경호가 너무 지나치다는 느낌이다. 경호원들은 요란 떨지 말았으면”이라고 비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