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과 여러 차례 성관계한 30대 학원강사…집행유예

자신이 가르치던 여중생과 여러 차례 성관계를 가진 30대 학원강사가 집행유예를 받았다.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권순향)는 미성년자의제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A(32)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metamorworks-Shutterstock.com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metamorworks-Shutterstock.com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과 아동청소년·장애인복지시설 10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보호관찰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여중생인 B(15)양을 5회에 걸쳐 간음하고 2회 강제추행, 1회 유사강간한 혐의를 받는다.

Billion Photos-Shutterstock.com
Billion Photos-Shutterstock.com

학원 강사였던 A씨는 수강생으로 알게 된 B양과 단둘이 과외수업을 진행하면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강제성이 없었다며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이어 “나이 어린 피해자의 판단력 미숙을 이용해 아직 성에 관한 인식이나 가치관이 성립되지 않는 피해자를 성적 대상화로 삼아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에게 강한 위력이나 강압적인 방법을 행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고 합의금을 지급해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 등을 종합해 이같이 판결한다”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