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상황이 정말 심각해졌다… 급기야 민주당이 유재석을 대놓고 압박하고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한 것을 두고 정치 편향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인사가 진행자인 유재석을 직접 압박하고 나섰다.현근택 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가 악플러와 전쟁을 선포한 데 유재석 의사가 반영됐다고 주장했다.그는 “유재석 소속사가 악성 댓글에 합의 없는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본인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봐야 할 것”이라며 “악성 댓글에 법적조치를 취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국민 MC’로 존경을 받는 분이라면, 그 이전에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것에 답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전 대변인은 “(‘유 퀴즈 온 더 블록’) 제작진으로부터 유재석이 (정치인 출연에) 상당히 부담감을 느낀다는 답변을 받았고, 우리도 더는 제안을 진행하지 않았다”는 김부겸 국무총리실 관계자의 발언과 “프로그램 진행자(유재석)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이재명 전 경기도지사)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며 거절했다”는 전 경기도지사 비서관의 언급을 소개했다.

현 전 대변인은 “(‘유 퀴즈 온 더 블록’ 제작진이) 거절 이유로 ‘진행자(유재석)가 싫어한다’는 것을 제시한 것은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이는 제작진이 ‘진행자는 출연자 섭외에 관여하지 않았다’라고 밝힌 것과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작진이 거절하기 위하여 진행자 핑계를 댄 것이라도 해도 믿을 사람이 있을까?”라면서 유재석에게 “정치인 출연을 자제하려고 했던 것이 맞는가? 윤석열 당선인은 정치인이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총리, 이재명 (전) 지사가 안 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국민 MC’라면 이 정도 질문에는 답을 하고 법적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물었다.한편 유재석 소속사인 안테나는 지난 25일 “소속 아티스트(유재석)를 대상으로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비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게시글과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안테나는 “지속적인 악성 게시물로 인해 아티스트뿐 아니라 팬분들의 정신적 피해까지도 우려되는 상황으로 판단되어 당사는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이미 내부적으로 수집한 자료들을 기반으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이들을 대상으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아티스트에게 폭언 및 욕설이 담긴 메시지를 보낸 이들에게도 강경한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