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전 대통령이 키우는 블루베리, 크기 작은 건 ‘시위’ 탓?…고민정 의원, 이런 말 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면서 정부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은 고민정 의원이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고 의원은 “오늘은 청와대에서 함께 일했던 동료 의원님들과 함께 (문 전) 대통령님이 계시는 양산 평산마을에 다녀왔다”라고 밝히면서 “대통령님은 행복하신지, (부인 김정숙) 여사님은 여전히 밝으신지, 마루, 곰이, 송강이, 토리, 다운이, 찡찡이는 안 싸우고 잘 지내는지, 영남 알프스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아름다운 산이 둘러쳐진 평산마을 풍경은 어떤지 궁금한 마음도 한 아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 국회뺏지(배지)는 떼고 운동화에 편한 복장으로 모였다”라며 “알록달록 팔토시를 차고 밀짚모자를 쓰고 호미를 집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덧붙여 “흙 나르기와 잡풀 뽑기 등 오늘의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서였다”라고 부연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 / 이하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 / 이하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이날 문 전 대통령 농사일을 도운 고 의원은 “처음엔 호미질이 낯설었지만 어느 각도로 어떤 힘으로 뽑으면 잡초가 뿌리째 뽑히는지 점점 손에 익었다”며 “블루베리 수확도 했다”라고 밝혔다.

또 “시중에 파는 것보다 알은 작았지만 맛은 새콤달콤함이 더 강했다. 강한 햇살과 시원한 평산마을 바람이 만들어 낸 자연의 맛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전히 열매 크기가 작은 것이 영 마음에 걸렸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고 의원은 “식물도 사랑을 먹고 자라야 건강하게 잘 자란다고 한다. 좋은 음악을 들려주고, 관심의 눈길을 많이 보내주기만 해도 다르다고 한다”라면서 “사저 어느 위치에 있든 길가 시위대의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은 너무 적나라하게 들렸다”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그는 “왁자지껄 떠들다가도 2~3초 조용해지기만 하면 그들 욕설은 우리 사이를 비집고 들어왔다. 저희집 꼬맹이들과 ‘같이 와야지’ 했다가도 낯 뜨거운 욕설을 듣고 놀랠 생각을 하니 눈앞이 캄캄해져 이내 단념했다”라고 말했다.

또 “하물며 칼날 같은 저주가 담긴 저 소리를 매일 듣고 있는 식물들이 잘 자랄 수 있겠나 싶었다. 평산에서 평생을 살아오신 마을주민들이 겪어야 할 끔찍한 소음 피해를 생각하니 제 마음 또한 험해졌다”라며 심각성을 호소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살고 계신 집 앞이어서만이 아니다. 마을 주민의 일상이 파괴되어선 안 된다. 매일매일 언어폭력 속에 살아가야만 하는 주민들을 그대로 두는 건 무책임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20일 고민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20일 고민정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고 의원은 “뉴스로만 보던 광경을 직접 보고 들으니 그 심각성은 상상 이상이었다”라며 “이대로 방관만 하는 정부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다. 더욱 적극적인 집회 금지조치가 필요하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한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와 집회 / 이하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귀향한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와 집회 / 이하 뉴스1

앞서 고 의원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민주당 의원 17명은 지난달 31일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와 관련한 공동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이 고향으로 내려간 이후 평온했던 평산마을은 참혹한 현장이 됐다”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가 나서서 시위를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10일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지난달 10일 귀향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문 전 대통령 부부가 양산 평산마을 사저로 귀향한 지난달 10일부터 사저 주변에서는 문 전 대통령에 반대하는 단체와 보수 유튜버 등의 시위와 집회가 계속되고 있다.

스피커, 확성기 등을 동원한 협박이 담긴 발언, 욕설 등이 섞인 시위 탓에 마을 주민까지 피해를 보고 있다. 일부 주민은 소음 스트레스 등으로 불면증과 환청, 식욕 부진 등을 겪고 병원 진료를 받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