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 도전 여지 둔 안철수…이준석에 에둘러 견제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여의도에 입성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5일 캠프 해단식에서 차기 당권 도전 가능성을 암시했다. 이준석 대표가 선거 직후 띄운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는 견제구를 날리는 등 벌써부터 당내 권력 투쟁의 조짐이 보이는 모양새다.

안 의원은 이날 해단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차기 당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 “의정활동을 하기 위해서 바로 임기가 시작되다 보니 여기 지역 사무소라든지 심지어 의원회관 방 구성 보좌진 구성 이르기까지 하나도 돼 있지 않았다”라면서도 “그 부분(당권도전)은 제대로 빠른 시간 내 정비해서 말씀드리겠다”라고 여지를 뒀다.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이준석 대표가 선거 압승에도 제도개혁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발족시킨 ‘혁신위원회’에 대해서는 “바람직하다”면서도 “혁신이라는 게 선거제도나 공천만 있는 게 아니라, 그 이외에 정책적인 부분이라든지 혁신이 필요한 굉장히 많은 부분이 있다”라고 한계를 지적했다. 이 대표의 혁신위가 포괄하는 의제가 협소하다는 취지에서 “(정책적인 부분이라든지) 전 분야가 발전하고 있을 때 정치도 함께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정당만이 살아 남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도했다.

앞서 경기지사 선거와 관련해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와 무소속 강용석 후보의 단일화 필요성을 언급했던 안 의원은 “정치공학적 입장에서 말씀드린 것은 아니지만 당시 여러 상황을 살펴보면, 그땐 저 나름대로 ‘이런 방법이 더 좋지 않은가’ 제안했던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이 대표와의 차이점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단일화에 부정적 입장을 고수해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