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눈 감은’ 윤석열 대통령 사진…’짠’ 하고 바뀌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눈 감은 윤석열 대통령 사진이 올라와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오자, 나토 측이 사진을 교체했다.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4개국 정상 모습이 담긴 사진이 지난 29일(현지 시각)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이 나란히 선 모습이 담겼다.

(왼쪽부터)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나토 공식 홈페이지
(왼쪽부터)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나토 공식 홈페이지

이들은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자격으로 함께 기념사진을 남겼다. 그런데 단 한 장만 올라온 이 기념사진 속 윤 대통령은 홀로 눈을 감고 있다.

29일(현지 시각)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과 나토 사무총장 기념사진이 올라왔다.
29일(현지 시각)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아시아 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과 나토 사무총장 기념사진이 올라왔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은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를 공식 사진으로 올린 나토 측이 결례를 범했다는 것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82쿡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전문 사진사일 텐데 5명 중 한 사람이 눈 감은 사진을 굳이 뉴스룸에 올리는 이유가 뭐지… 이거 혹시 인종 차별인 건지… 불쾌하네요”라는 입장을 내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기본으로 몇십장은 찍었을 텐데 왜 저런 걸 올렸을까요?”라며 의문을 표했다.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윤석열 대통령

이종격투기 다음 카페 회원들도 해당 사진을 공유하며 “의전팀이 없나”, “이건 먹인 거네”, “사진을 단 한 장만 찍은 것도 아닐 텐데”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나토 공식 트위터
나토 공식 트위터

나토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윤 대통령이 눈 감지 않은 다른 구도의 사진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측은 30일 나토 측에 사진 교체를 요구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나토 측이 올리는 사진을 일일이 검수하기 어렵다. 작은 행정상의 실수가 아닐까 생각한다”라며 “나토 측에 사진 교체 정정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새로 교체된 사진 / 나토 공식 홈페이지
나토 공식 홈페이지에 새로 교체된 사진 / 나토 공식 홈페이지

실제 이날 오후 나토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은 ‘눈 뜬’ 윤 대통령 사진으로 바뀌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 뉴스1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 뉴스1

윤 대통령은 부인 김건희 여사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지난 27일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30일 오후(현지 시각) 나토 사무총장 면담을 끝으로 이번 순방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