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하마을에 지인 데려간 이유가 ‘빵’ 때문?… 윤석열 대통령, 솔직한 해명 내놨다

윤석열 대통령이 부인 김건희 여사 외부 행보 논란에 해명했다.

윤 대통령은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날 조선비즈는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행보에 지인이 동행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언론 사진에 나온 그 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곳 아닌가”라며 “여사님 만나러 갈 때 여사님이 좋아하시는 빵이나 이런 걸 많이 들고 간 모양이다. (친구가) 부산에서 그런 걸 잘하는 집을 안내해준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이하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1
이하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1

윤 대통령은 또 “봉하마을 방문 때 김 여사가 운영하던 회사 직원이 수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글쎄 지금 뭐 공식적인 수행,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다. 방법을 알려주시죠”라고 했다.

뉴스1도 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취재진이 김 여사를 수행할 제2부속실 재설치 필요성을 언급하자 윤 대통령이 “모르겠다”고 답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엊그제 봉하 일정도 비공개인데 보도된 걸로 안다. 저도 대통령을 처음 해보는 것이라 공식·비공식을 어떻게 나눠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부인으로서 안 할 수 없는 일도 있다. 어떤 식으로 정리해서 해야 할지 저도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국민과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 이하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 이하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앞서 김 여사는 지난 1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방문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이하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일정에 동행한 여성 지인
이하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일정에 동행한 여성 지인

이 일정에 김 여사 지인 여럿이 동행했는데, 한 지인을 두고 “무속인 아니냐”라는 의혹이 일었으나, 실제로는 김 여사가 대표로 있었던 코바나컨텐츠 전직 임원이자 대학교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보 6월 14일 보도) 다른 여성 동행인은 코바나컨텐츠 직원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 / 뉴스1(대통령실 제공)

상황이 이렇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일정에 지인을 동행한 것을 문제 삼으며 ‘비선 논란’을 제기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부인의 공식 일정에 왜 사적 지인이 참석했는지가 중요하다. 대통령실에 보좌 직원이 없어서 사적 지인이 대통령 부인의 활동을 도왔다면 비선 논란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승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현직 대통령 배우자가 전직 대통령의 배우자를 공식 예방하는 데 사적 지인을 동행하는 게 바람직하냐”며 쓴소리했다.

조 의원은 “공적인 일에 사적인 관계를 동원하는 게 바로 ‘비선’이고, 비선은 국정농단 같은 비극을 일으키기 마련이다. 김 여사의 공식 일정이 어떤 절차와 비용을 통해 진행되는지, 어떤 사람들이 수행·경호하는지 제대로 따져봐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