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올리기만 해봐”…국힘 보좌관, 이번엔 키즈카페서 자녀에게 ‘노마스크’ 강요했다

과거 ‘노마스크’ 선언했던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 A씨가 키즈카페에서 자녀에게도 ‘노마스크’를 강요해 논란이 일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1일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 A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이 논란이 되고 있다. A씨가 최근 키즈카페에서 어린 자녀에게 “마스크를 내리라”고 강요했기 때문이다.

정부가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지만 실내 착용 의무는 계속 유지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글에 따르면 A씨는 최근 키즈카페에서 놀던 자녀에게 코만 보이도록 마스크를 내려 착용하라고 지시했다. 아이가 마스크를 쓰고 노느라 호흡이 어려워 보였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에 직원이 A씨의 자녀에게 마스크를 코까지 올려 쓰라고 부탁하자, A씨는 다시 자녀에게 “마스크 내려, 내리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나 직원이 다시 아이에게 마스크를 올리라고 부탁하자 A씨는 곧바로 직원에게 달려가 “애한테 마스크 올리라고 하지 말라”고 화를 낸 뒤, 자녀에게도 “마스크 올리기만 해봐”라며 호통을 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 A씨 페이스북
이하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보좌관 A씨 페이스

그는 해당 상황을 설명하며 “애들이 이런 미친 세상에서 살아야 한다니”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그는 “우리 애가 코로나 걸리지도 않았는데 마스크를 대체 왜 써야 하느냐. 없던 바이러스가 갑자기 막 생기겠느냐”라며 “반대로 우리 애가 걸리더라도 콧구멍에 바이러스가 들어간다고 다 걸리는 거냐”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걸려서 기침하면 그때 알아서 마스크 쓰든가 말든가 하는 거다”라며 키즈카페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을 향해 “이 무식하고 저능한 인간아”라고 비난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또 올리며 “자유 국가에서 서로 쿨하게 각자 알아서 자율적으로 판단해서 (마스크) 사용하자”라며 “쓰기 싫은 사람도 자유와 건강하게 살 권리가 있으니 존중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노마스크’ 선언으로 이미 한 차례 논란을 부른 적이 있다.

그는 지난달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지하철. 마스크 나 혼자 안 썼다. 편하고 좋다”라며 “백신 안 맞았지만 코로나 걸려서 죽어도 상관없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켰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한편 정부는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공원 등 야외에서 마스크 없이 다녀도 과태료를 내지 않는다.

공원 등 야외에서 마스크 없이 다녀도 과태료를 내지 않는다. 다만 50인 이상이 밀집하는 집회·공연과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실외 공간에서도 마스크를 계속 써야 한다.

하지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유지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기존처럼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관련 기사 보러 가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