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외 마스크 해제에 폭발한 안철수 ‘윤 당선인 취임 후 해제 결정하려고 했는데…’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위원장이 문재인정부의 ‘실외 노 마스크’를 직격하고 나섰다.
안 위원장은 29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에게 “오늘도 확진자가 5만명, 사망자가 100명 이상 나왔다. 어떤 근거로 실외 마스크 착용을 해제할 수 있다는 것인지 과학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면서 “(실외 노 마스크는) 너무 성급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다음달 하순 정도 돼서 상황을 보고 지금보다 훨씬 더 낮은 수준의 확진자, 사망자가 나올 때 판단해야 한다고 (문재인정부에) 권고했다”며 “(문재인정부가 자신들이 실외 노 마스크를 결단함으로써 방역 성과의) 공을 현 정부에 돌리려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정부가실외 마스크 착용 규제를 해제하기 전에 선점했다는 지적인 셈이다.
홍경희 인수위 부대변인도 안 위원장 발언에 힘을 실었다. 홍 부대변인은 이날 통의동 기자회견장에서 “인수위는 일상 회복 일환으로 마스크 착용의 해제 방향에 공감하지만 현 시점에서 실외 마스크 해제는 시기상조임을 누누이 강조해 왔다”라며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인수위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재인정부는 실외 노 마스크를 강행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다음달 2일부터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에서 우려도 있었지만, 혼자만의 산책이나 가족 나들이에서조차도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국민들의 답답함과 불편함을 계속 외면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실외 노 마스크를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리는 “방역과 의료상황은 확실한 안정세”라며 “프랑스,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은 오미크론 정점 직후 또는 1개월 전후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지만 특별한 문제 없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도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침을 해제할 시점이 됐다는 것이다.

한편 인수위는 문재인정부가 국내 방역·의료 전문가들의 의견보다 그때 상황에 따라 정치적인 의사결정을 반복하거나 친정부 전문가 위주로 편향적인 소통을 하면서 비과학적인 정치 방역을 시행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