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는 되고 이효리는 안되는 이유”…전 국회의원의 설명은 이랬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가수 이효리를 ‘소셜테이너’라고 지칭했다. 이 가운데 지드래곤의 이름도 언급돼 눈길을 끈다.

지드래곤, 이효리 / 뉴스1, 연합뉴스
지드래곤, 이효리 / 뉴스1, 연합뉴스

전 전 의원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제주도에서 카페를 개업한 사실을 전하며 “왜 이분들이 카페를 하나”라고 비판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파급력에 주변 카페 상권이 죽을 우려가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상순 인스타그램
이상순 인스타그램

누리꾼들의 반응은 상당히 갈렸다. 일부 누리꾼은 “골목상권 죽이기다”라고 전 전 의원에 공감했다. 반면 “다른 연예인들도 카페를 운영하는데 왜 이효리-이상순 부부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나”라는 반대 의견도 있었다.

이에 전 전 의원은 지난 4일 또다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글을 게시했다. 그는 “지드래곤은 철저한 엔터테이너다. 인생을 즐기는 개인적인 삶이다. 그러나 이효리는 ‘소셜테이너’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이효리는 과거 쌍용차 해고자 지지 등 ‘사람이 먼저다’라는 그의 생각을 행동으로 보여줬다. 물론 사상과 표현의 자유는 존중한다”라며 “그렇다면 늘 주변을 둘러봐야 하는 것 아닌가. 제주도에서 커피숍을 하는 분들의 상황, 처지를 말이다. 즉 ‘진보 가치’에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또 “나는 많은 연예인이 생계를 위해 식당이나 커피숍을 하는 것을 존경한다. 부정기적인 수입, 퇴직금도 없는 ‘승자독식의 세계’ 연예계에서 처절한 생존 수단이기 때문이다”라며 “그러나 이효리 씨는 고액의 출연료가 보장되는 예능과 무대가 널려있다. 굳이 커피숍을 할 필요가 없다”라고 설명했다.

전여옥 전 의원 / 뉴스1
전여옥 전 의원 / 뉴스1

그러면서 “나는 취미가 일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효리-이상순 부부 정도 톱클래스라면 커피숍을 취미가 아니라 ‘일’로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지난 1일 제주 구좌읍에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해당 카페는 SNS를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오픈 후 1시간 만에 주문을 마감해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이상순 인스타그램
이상순 인스타그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