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청력 잃었다” ‘미스트롯2’ 우승까지 한 양지은, 안타까운 고백

미스트롯2′ 우승자 양지은이 청력을 잃게 된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놨다.

양지은 인스타그램
양지은 인스타그램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트로트 가수 양지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양지은은 인이어를 착용하면 배터리가 빨리 닳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귀에 인이어를 차면 (볼륨을 최대로 높여서) 배터리가 정말 빨리 닳는다. 사실 왼쪽 청력이 없다. 중이염 후유증을 어릴 때 심하게 앓았다. 사람이 왼손잡이, 오른손잡이가 있듯이 귀도 마찬가지인 줄 알았다. 양쪽 귀 둘 다 들린다는 걸 몰랐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하 MBC "라디오스타"
이하 MBC ‘라디오스타’

이어 “초등학교 때 왼쪽 귀로 통화하는 언니를 보고 ‘언니는 왼쪽 귀가 더 발달했나 보다’ 했는데, 언니가 ‘무슨 소리냐. 원래 양쪽 귀가 똑같이 들리는 거다’라고 해서 양쪽 귀가 다 들리는 걸 그때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저는 아주 아기 때부터 그랬어서, 엄마한테 말했더니 ‘왜 이제야 말했냐’고 엄청 우셨다”고 털어놨다.

수술로는 해결이 안 되냐는 질문에는 “저는 수술로 되는 케이스는 아니라고 하더라. 보청기를 사용하면 조금 들릴 수 있는데 크게 나아지지 않는다고 한다. 통화 소리는 아예 안 들리고 물속에 빠져 있는 것 같이 들린다”고 말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그는 “근데 제가 노래 부르는 소리는 오히려 잘 들린다. 자동 인이어처럼 입안에서 울리는 진동도 잘 느끼고, 발음도 또박또박하려고 하다 보니 딕션도 더 좋아졌다.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양지은은 지난해 종영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트롯퀸으로 떠올랐다. 동갑내기 치과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두 자녀를 두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