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오늘(15일) 윤 대통령 향해 ‘저격글’ 남겨 크게 주목받고 있다 (전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저격글을 남겨 크게 주목받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하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하 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작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전 팝콘을 먹고 있다. / 이하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작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전 팝콘을 먹고 있다. / 이하 대통령실 제공-뉴스1

이재명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조금 더 면밀ㆍ엄중ㆍ기민한 안보 대응 당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북한의 방사포 도발이 있었던 지난 12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영화를 관람한 윤 대통령의 행동에 대한 정면 비판이 담겨있다.

이 의원은 “안보는 국가 존속과 국민생명에 직결된 가장 중대한 국가과제”라며 “만에 하나라도 안보위협이 현실화되면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은 치명적 타격을 입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보위협에 대응하는 국가수장의 행동은 안보를 위한 정부 대응의 현 태세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작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송강호) 수상작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전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는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북한의 방사포 도발이 있었음에도 이 사실이 국민에게 숨겨진 채, 안보최고책임자가 영화 관람 등을 하고 한참 후에야 국민이 이를 알게 됐다”며 “안보최고책임자가 보고받지 못했다면 국기문란이고, 보고 받았다면 대통령의 안보의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윤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안보는 곧 국민생명이자 국가 운명”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총풍사건 등 안보를 악용하고 경시하던 과거 보수정권과 달리 안보문제를 최중대국가과제로 취급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당 글은 수백여 개 댓글과 수천 개 좋아요가 달리며 주목받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의원 페이스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재명 의원 페이스북
다음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에 남긴 전문이다.

 

<조금 더 면밀ㆍ엄중ㆍ기민한 안보 대응을 당부합니다>

 

안보는 국가 존속과 국민생명에 직결된 가장 중대한 국가과제입니다. 만에 하나라도 안보위협이 현실화되면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은 치명적 타격을 입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국가의 제1의무로 규정하고 국가안보 특히 군사안보에 많은 인력과 시설, 예산을 투자하는 것은 이 때문입니다.

 

안보위협에 대응하는 국가수장의 행동은 안보를 위한 정부 대응의 현 태세를 보여줍니다.

 

안보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북한의 방사포 도발이 있었음에도 이 사실이 국민에게 숨겨진 채, 안보최고책임자가 영화 관람 등을 하고 한참 후에야 국민이 이를 알게 되었습니다.

 

안보최고책임자가 보고받지 못했다면 국기문란이고, 보고 받았다면 대통령의 안보의식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안보는 곧 국민생명이자 국가 운명입니다. 윤석열 정부는 총풍사건 등 안보를 악용하고 경시하던 과거 보수정권과 달리 안보문제를 최중대 국가과제로 취급해 주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안보위협에는 조금 더 면밀ㆍ엄중ㆍ기민한 대응을 당부드립니다.

 

22년 전 오늘,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정상이 두 손 맞잡고 웃던 장면은 지금도 많은 울림을 줍니다. 그렇게 우리는 평화를 향해 한 발 내딛었지만 아직도 갈 길은 멉니다. 흔들리는 외줄 위에서 멀리 갈 수 없듯, 평화로 가는 길은 굳건해야 합니다.

 

탄탄한 안보는 더 단단한 평화를 만듭니다. 굳건한 안보 위에서 남북의 두 정상이 함께 손잡고 평화의 맞손을 다시 높이 올리는 날을 기대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