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페이스북에서 ‘욕’하는 이유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운영자 강신업 변호사가 SNS에 분노를 표출했다.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 /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 / 연합뉴스

강 변호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에게 의혹을 제기한 유창선 시사평론가에게 강도 높은 욕설을 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지나가는 사람을 잡고 물어봐라. 강신업이 코 묻은 돈이나 탐낼 사람으로 보이냐”, “유창선이라는 듣보잡이 헛소리한다”, “어디서 수작질이냐” 등 여러 게시글을 남기며 유 평론가를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게시글마다 “XXX야”, “이 XX야”, “XXXX야” 등 수위 높은 욕설을 덧붙였다.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는 유 평론가가 강 변호사의 ‘매관매직척결국민연대’ 회원가입 안내 글과 함께 회비를 모금한 것을 지적했기 때문이다. 유 평론가는 해당 모금을 공유하며 “단지 (김 여사의) 사진 공개 통로가 되는 게 문제가 아니라 이렇게 되는 게 문제다”라고 말했다.

유 평론가는 강 변호사의 욕설에 “저는 강 변호사가 추진하는 단체와 관련해 돈 문제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지 않았다”라며 “기본적으로 김 여사의 팬클럽 회장을 맡은 인사가 단체를 만들고 회원을 모집하는 게 논란을 초래할 것 같아 우려를 표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런 비판이나 우려에 대한 반론이 아니라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욕설과 막말을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저와 관련한 글을 삭제하고 정중하게 사과하지 않으면 모욕죄와 명예훼손죄로 책임을 묻겠다”라고 경고했다.

유창섭 평론가 페이스북
유창섭 평론가 페이스북

현재 강 변호사가 유 평론가에 대해 올린 욕설 게시글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뉴스1-대통령실 제공
뉴스1-대통령실 제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