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 앞 집회 중계 ‘서울의소리’, 유튜브 계정 해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를 예고하는 유튜버들. 서울의소리 캡처.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고 이를 중계방송 하던 진보성향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계정이 해지됐다. 서울의소리 측은 또 다른 계정인 ‘가짜뉴스 고발 암행어사TV’로 기존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20일 해당 채널에는 “사용자가 게시한 자료와 관련해 저작권 침해에 대한 제3자 신고가 여러 건 접수돼 계정이 해지됐습니다”라는 안내문이 게재됐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서울의소리 유튜브 계정이 삭제됐다”며 “서울의소리 계정이 복구될 때까지 이곳에서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니 구독해 달라”고 밝혔다. 앞서 백 대표는 지난 18일 채널을 재정비하고 있다고 안내하면서 아크로비스타 집회 모습을 ‘가짜뉴스 고발 암행어사 TV’에서 방송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백 대표가 운영 중인 서울의소리는 지난 14일부터 윤 대통령 자택 앞에 집회신고를 하고,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중단과 김건희 여사의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해 왔다.

한편 서울의소리는 이른바 ‘김건희 녹취록’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서울의소리 소속인 이명수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0여 차례 통화한 녹취록을 지난 1월 16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공개했다. 이에 김건희 여사 측은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1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