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공수처 이제 폐지할 때…김진욱, 부끄럼 알고 그만 둬야”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10일 문재인 정권이 만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문 정권때 검찰수사권 제한의 일환으로 무리하게 만든 세계 유례없는 옥상옥 기관인 공수처는 이제 폐지할 때가 되지 않았나요”라고 꼬집었다.

홍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유명 무실한 공수처는 이제 폐지할 때가 되지 않았나요”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정권때 검찰수사권 제한의 일환으로 무리하게 만든 세계 유례없는 옥상옥 기관인 공수처는 이제 폐지할 때가 되지 않았나요”라며 “무능하고 아무런 기능도 행사하지 못하는 문재인 정권의 상징인 공수처가 아직도 잔존하면서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이유가 무엇인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공수처장이나 공수처 근무하는 검사들은 이제 스스로 부끄러움을 알고 그만 둬야 하지 않은가요”라며 “출범한 지 꽤 됐는데 왜 검사와 수사관 충원이 안되는지 생각이나 해 보셨습니까”라고 했다

그는 “이미 출범초기 이성윤 사건 처리 하면서 김진욱 공수처장이 보인 행태가 수사기관이 아니라 정치적 수사기관이었다고 자인한 데에서 기관에 대한 불신이 시작 됐고 그 이후 계속된 무능이 기관의 존폐 논쟁을 불러온 것”이라며 “지난 대선때 나는 정권이 바뀌면 공수처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 했었는데 요약하면 문 정권의 공수처 설립은 희대의 코메디였다”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