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나양 일가족 죽음에 대한 유명인의 추모글을 두고 심상찮은 논란이 일고 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 사진=박 전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 사진=박 전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조유나(10)양 일가족 사망 사건에 대한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을 두고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은 민주당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 달 살기 체험학습을 떠난 줄 알았던 아이가 부모와 함께 주검으로 발견됐다”면서 “집 우편함엔 카드 대금 독촉장이 수북이 쌓여 있었고, 아이의 부모는 자영업을 하다 폐업한 뒤 빚을 갚지 못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열 살 아이는 부모의 손에 이끌려 죽음을 맞았다”면서 “선진국 대열에 오른 대한민국의 정치는 아직도 이런 비극을 막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지난 17년 동안 OECD 자살률 1위 국가”라며 “한 아이에게, 어느 부부에게 이런 일이 벌어질 동안 정치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박 전 비대위원장은 “5년간 나라를 맡았던 민주당의 책임도 크다. 잠깐이나마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았던 저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면서 “정치를 바꿔야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는 계파와 권력을 앞세운 정치투쟁이 아니라 생활고로 힘들어하고 죽어가는 서민과 청년들을 따뜻하게 보살피는 민생투쟁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자 일부 민주당 지지자와 민주당 인사가 박 전 비대위원장을 성토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박 전 비대위원장이 아닌 밤중에 봉창 두들기는 발언을 자꾸 하는 것은 단군할아버지에도 책임이 있다”고 비꼬았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페이스북 게시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페이스북 게시물.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의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에도 “박 전 비대위원장 내부 총질하고 있다” 등의 글이 쏟아졌다.

박은수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박 전 비대위원장에게 비극적인 사건을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이 사건을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정치인은 박 전 비대위원장이 유일하다”면서 “민주당을 비판하면서 당내 입지를 넓히고자 이 비극적인 사건을 언급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박 전 비대위원장을 규탄한다”고 했다.

박은수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페이스북 게시물.
박은수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페이스북 게시물.

김빈 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은 “선배 정치인들처럼 현안에 대해 발언의 수위를 한껏 높인다고 단숨에 영향력이 생기거나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치인이 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전장이 처음이라면 치명적인 독화살은 섣불리 들지 말아야 함을 우선 깨달아야 한다. 미숙한 실력으로 쏘는 독화살이 우리 편을 먼저 죽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